[06/11]마이크로소프트가 바다밑에 데이터센터구축하는 이유

  •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는 북해 연안 수심 30m 아래에 데이터 센터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라고 발표
  • 네틱(The Project Natick)이라고 불리는이 프로젝트는  2014년 7월부터 시작됐는데  MS는 총 864개의 서버가 장착된 약 12m짜리 원형 컨테이너를 제조
  • 육지로부터 약 22km 떨어진 바닷속 수심 약 30m에 실험용 데이터 센터를 설치하고 향후 1년여간 시험 운영 예정.
  • MS가 북해 바다에 데이터 센터를 구축하게 된 배경은  전세계 인구의 절반 이상이 바다와 인접한 도시에 살고 있어  데이터 전송 경로 단축 된다는 장점이 있고
  • 수심 아래의 바다의 온도는 일정하게  낮은상태를 유지하기에 유지비용을 들일 필요가 없고,   인근 Orkney Island 에서 조력, 풍력 발전으로 생산된 전기로 운영,  100% 친환경체제를 구축한다는 장점
  • MS는 1년간의 실험 기간 동안 데이터 서버 관리와 함께 전력 소비, 온도, 습도, 소음, 수압 등 각종 데이터들을 확보. 이를 토대로 안정적 상용화 계획.

                                                                                                                                                                                                                        [출처 Microsof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