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미국 중국 AI 도입준비수준 최고, 한국은 세계평균

  • 미국과 중국의 AI(인공지능) 도입 준비 수준이 가장 뛰어나고 한국은 세계 평균 수준이라는 맥킨지글로벌연구소(MGI)보고서가 발표.
  • 연구소는 41개 국가의 AI 도입 준비 수준을 AI 투자, AI 리서치 활동, 자동화에 따른 생산성 향상, 혁신기반, 인적자원, 노동-시장 구조 등 8개 척도로 평가해 4개 그룹으로 나눴다. 중국과 미국이 1그룹에 속했고 한국, 일본, 호주, 캐나다, 프랑스, 영국, 핀란드 등 17개국은 2그룹
  • 중국은 AI 투자, AI 리서치 활동, 연결성에서 세계 평균보다 높았고, 미국은 노동-시장 구조를 제외한 7개 지표에서 세계 평균보다 우수
  • MGI는 “두 나라가 인공지능 관련된 특허, 연구, 출판, 투자 등에서 앞서 나간다”며 “2016년 미국은 전 세계 기업 간 투자의 약 66%, 중국은 17%를 차지했는데, 중국의 점유율이 점차 느는 추세”라고 설명
  • 한국은 자동화에 따른 생산성 향상, 혁신 기반 지표에서 세계 평균보다 높았으나 나머지 지표는 세계 평균 수준.
  • 3그룹에는 인도, 이탈리아, 말레이시아 등이, 4그룹에는 브라질, 캄보디아, 그리스 등이 속함
  • 연구소는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사이 AI 격차가 일어날 수 있다”며 “인공지능 준비성이 높은 경제국은 2023년까지 그렇지 않은 국가보다 약 11%포인트 더 높은 AI 도입 수준을 달성할 수 있으며, 이 격차는 2030년까지 약 23%포인트로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
  • 연구소에 따르면 인공지능은 2030년까지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에 13조달러를 기여해 글로벌 GDP가 동 기간 연 평균 1.2% 성장할 것으로 예상
  • AI 도입에 따른 기업 및 노동자 간 격차도 일어날 전망
  •  AI 선두기업은 잠재적 현금흐름을 2배 가까이 늘릴 수 있지만 2030년까지 AI 기술을 완전히 흡수하지 못한 기업은 현 수준 대비 현금 흐름이 20% 줄어들 수 있다는 것
  • 고용 측면에서는 저숙련 일자리가 현재 40% 수준에서 2030년까지 30% 수준으로 감소하고, 고숙련 디지털 역량을 요구하는 일자리가 현재 40%에서 50%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연구소는 전망
  •                                                                            [출처 맥킨지글로벌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