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4]보잉, 세계최초 자율주행 항공택시 이착륙실험 성공

세계 첫 자율주행 항공택시가 이착륙 실험에 성공했다고 씨넷이 보도. 씨넷에 따르면, 보잉은 자율운행 항공 택시의 수직이착륙(VTOL) 첫 비행 실험에 성공했다고 보도 보잉 자율운행 항공기의 첫 운행은 ‘출발, 이륙, 착륙’ 등의 기본 기능 실험만 테스트  테스트는 전통적인 항공기로 확대되고, 향후 주 사이를 왕복하는 실험도 이뤄질 계획 그렉 하이슬롭 보잉 CTO는 “1년 안에 콘셉트 디자인에서 프로토타입까지 진화했다”며…

[1/21]우버, 자전거 스쿠터 이용한 자율주행서비스 준비중

우버가 자율주행이 가능한 자전거와 스쿠터를 이용한 일명 ‘마이크로 모빌리티’ 사업을 준비 중이라고 테크크런치가 보도. 매체는  우버가 작년 4월 인수한 전기자전거 공유업체 점프 그룹 내 자율주행 자전거와 스쿠터를 개발하기 위한 새 조직을 꾸릴 계획이라고 보도 우버는 관련 소식을 한 로봇공학 행사에서 공개했는데  이 행사에 참석한 리스 앤더슨 3D 로보틱스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에 “우버가 자율주행 스쿠터와 바이크를 뜻하는…

[12/20]미 슈퍼마켓체인, 무인자율주행차 서비스 시작

식료품업계에도 무인자율자동차 서비스시대가 개막 미국 최대 슈퍼마켓 체인 크로거(Kroger)가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서 무인자동차 ‘R1’에 우유와 달걀을 비롯해 기 생필품을 실어 가정에 보내는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CNBC가 보도 크로거와 자율주행차 개발 스타트업 뉴로(Nuro)는 이를 시작으로 스코츠데일 지역에서 R1을 통한 배송 서비스를 이어 갈 예정 무인자동차 배송 범위는 애리조나 일부 지역으로 한정 배송 서비스에 나선 R1은 호출을 받으면…

[12/19] 美 펜실베니아, Uber에 자율주행 테스트 재승인

펜실베니아주 교통국는 우버가 피츠버그에서 자발적으로 자율주행 테스트를 진행하겠다는 요청을 승인(‘18.12.18) 애리조나 주에서 첫 자율주행차 사망사고가 있은 후 9개월 만에 내려진 결정  Uber는 주 정부가 자율주행 테스트를 승인했으나, 아직 시작하지 않고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음을 밝힘 이 승인은 펜실베니아  주 정부가 발표한 자율주행자동차와 관련하여 안전 관리 가이드라인에 따라 이루어짐(‘18.7월) 행정부가 의회에 제출한 법안(HAV)이 제정되기 전까지 적용하는 지침 …

[12/6] 웨이모, 피닉스에서 세계최초 자율주행차 서비스개시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자율자동차 부문 웨이모가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차의 상용 서비스에 돌입했다고 테크크런치가 보도. 따르면 구글은 지난 10여년간 자율차 기술에 공을 들여왔으며 비록 소규모지만 이번 서비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상업화를 맞이 서비스 이름은 ‘웨이모 원’으로 피닉스 교외 남동부 챈들러, 템페, 메사, 길버트 등에서 운행할 예정 웨이모 이용자는 기존의 차량호출 서비스인 우버나 리프트처럼 스마트폰 앱으로 자율차…

[11/14]국토부, 완전한 자율주행 2030년 실현가능

국토부가 2020년까지 레벨 3 수준 자율주행 달성을 위해 자율주행차를 조기 상용화하고 완전 자율주행 기반을 만들 전망 장재원 사무관은 “미국과 일본 등 각국은 자율주행차를 위해 스마트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며 “2030년에는 자율주행차가 전체 자동차 판매량의 41%를 차지하고 2035년이 되면 자율주행차 판매량이 전체의 75%가 될 것”이라고 언급 자동차 운전은 자동화 정도에 따라 레벨 0에서 5까지 여섯 단계로 나뉘고 현재…

[11/14]구글 자회사 웨이모, 12월초 세계 최초 상용 무인차 서비스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의 자율자동차 부문인 웨이모가 내달 초 세계 최초로 상용 무인자동차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 블룸버그 통신은 한 소식통을 인용해 “웨이모가 새로운 브랜드를 내걸고 우버, 리프트와 직접 경쟁에 들어가는 것”이라고 언급 웨이모측은 거의 10년 동안 자율주행 기술을 연구해왔고 특히 안전 문제가 모든 일의 핵심이었다고 강조 블룸버그 통신은 “웨이모의 무인차 상용 서비스는 분명 자율주행차의 이정표가 될…

[10/11]볼보자동차,2020년 Nvidia 인공지능(AI) 장착 자율주행차 양산

엔비디아의 AI(인공지능) 컴퓨터 드라이브 AGX 자비에를 탑재,  레벨2 이상의 자율주행을 기본 플랫폼으로하는 새로운 볼보가 차세대 볼보의 자율주행차가 될것이라고 THEVERGE가 보도. 드라이브 AGX 자비에는 고도의 통합성능을 지닌 AI 자동차 컴퓨터로 2020년부터 본격생산예정. 볼보차에 따르면 해당 시스템의 적용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개발을 간소화하고, 비용절감효과 이로 인해 2020년초부터 생산할 차는 기존의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을 한층 더 진화한 레벨2 이상의 자율주행 기능을 갖출…

[10/4]도요타, 소프트뱅크와 자율주행및 미래자동차 기술 파트너쉽체결

도요타 자동차와 소프트뱅크 그룹이 자율주행차를 이동한 이동서비스 분야에서 손을 잡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 이같은 소식은 최근 자율주행, 승차공유, 전기차로 이동함에 있어 서로 생존하기 위해 자동차 회사들과 테크 회사들의 상호간 파트너십 체결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 도요타는 앞서 ‘이-팔레트’(e-pallet)라는 이름의 자율주행 콘셉트 차량을 공개.  미니버스처럼 이 차는 이동을 위한 라이드쉐어링 서비스는 물론이고 무인 물류 시스템,…

[08/09] 애플, 자율주행 자동차를 위한 전면 유리 AR디스플레이 특허 출원

거대기업의 특허 출원 현황을 조사하는 Cupertino에 의하면 지난주 애플은 유럽에 증강현실을 적용한 차량용 전면 유리 시스템의 특허를 신청 애플의 CEO 팀쿡은 지난 6월 13일 인터뷰에서 자율주행자동차에 대한 연구를 계속해온 것으로 밝힘 HUD* 기술을 활용하여 AR기반의 정보를 차량 전면 유리에 제공하는 시스템인 것으로 밝혀짐 안구운동, 심박수, 신체자세 등을 모니터링해 스트레스를 감지해 적당한 화면을 제공함으로써 승객의 스트레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