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사물인터넷 M&A, 글로벌ICT기업 총 출동

M&A를 통해 차세대 성장동력인 사물인터넷(IoT) 선점 노력

IoT2

  • ’14년 IoT 시장의 M&A 거래수 및 인수금액이 사상 최고 수준 기록
  • 한해 동안 약 60여건, 인수금액은 15조원으로 집계(’13년대비 3배 증가)
  • 시장조사기관 451리서치는 구글, 삼성, 퀄컴, 시스코 등 글로벌 IT기업이 핵심 성장동력으로 IoT를 간주한 것으로 분석
  • IoT 도입 비용과 위험을 최소화하고 경쟁력 제고를 위해 ’15년에도 활발한 M&A가 전개될 것으로 전망

IoT1

  • 인텔은 최근 독일 ‘란틱’을 인수, 모바일 네트워크 플랫폼을 강화해 IoT 시장 공략 시도
  • 삼성전자는 ‘14.8월 스마트싱스에 이어 ‘얼리센스’에 2천만 달러 투자하고 DMC 산하에 ‘IoT 솔류션팀’ 신설
  • 구글은 ‘네스트랩’을 통해 ‘스레드그룹’ 등 스마트홈 시장 선점으로 IoT 분야 진출 시도
  • 퀄컴은 무선 칩셋 제조사인 ‘윌로시티’, 저전력 블루투스 기술을 보유한 반도체기업 ‘CSR’ 등 인수

[시사점]

  • 글로벌 ICT 기업들은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IoT  시장 선점을 위해 경쟁력 제고 방안의 하나로 M&A를 적극 추진 중
  • 국내 기업들도 IoT 핵심기술 및 부품 개발을 위한 적극적인 R&D 투자와 함께 우수 인력과 기술을 보유한 해외기업 인수 검토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