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차기 디지털 결제 전장이 될 것

인도네시아, 차기 디지털 결제 전장이 될 것

COVID-19의 발생은 전자상거래 분야의 급증을 야기했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 일부의 경우 디지털 서비스 채택의 가속화가 일어남

  • 최근 조사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경우 전자상거래 부문이 ’19년 230억 달러에서 ’20년 350억 달러까지 도달할 예정으로 전년대비 50% 성장을 예상 중임
  • 또한 조사 대상자의 30%는 온라인 마켓플레이스를 처음 접했으며 40%는 COVID-19가 진정되더라도 전자 상거래를 계속 이용할 것이라고 답했음
  • 이러한 전자상거래의 상승세로 인니의 디지털 결제 의존도는 높아졌으며 인니 중앙은행의 표준 QR코드 QRIS로 인해 여러 전자 플랫폼 사업자 간 QR코드를 통해 이루어지는 모든 거래에 대해 하나의 통합 플랫폼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음
  • PPRO 전자상거래 및 디지털 결제 보고서에 따르면 인니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60%로 아태 지역 평균인 51%를 훨씬 상회하고 있으며, 2015년 이후 인니의 인터넷 경제는 4배 성장하였음
  • 현재 인도네시아에는 37개의 현지 결제 수단(LPM)이 있으며 GoPay, Doku, OVO, Dana, LinkAja 등이 경쟁 중임
  • 또한 AliPay가 Mandiri 은행, Rakyat Indonesia 은행과 손잡고 인도네시아 진출을 공식화했고, 올해 1월에는 WeChat 페이가 CIMB Niaga와 합작해 공식적으로 인도네시아 내 영업 허가를 받아 인니의 결제 수단 경쟁은 더욱 성장할 것으로 전망됨

[출처 : The Jakarta Post]